eGlobal, M’sia 운영 강화

쿠알라 룸푸르 –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e 비즈니스 소프트웨어 판매 및 서비스 회사 인 e 글로벌 테크놀로지 서비스 (EGlobal Technology Services)는 자사의 시설 및 인원을 늘리고 웹 사이트의 인프라 개발을 진전시켜 애플리케이션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서비스 공급자 (ASP).

최고 경영자 겸 공동 창업자 인 돈 손 더스 (Don Saunders)는 회사가 상대적 비용 우위, 좋은 비즈니스 관행, 그리고 말레이시아에서의 운영에서 좋은 인재를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고객에게 백 오피스 기능, 인적 자원 및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당사의 강력한 기반이며 이러한 고유 한 기능을 활용하려고합니다. “라고 그는 말레이시아 전화 인터뷰에서 전화 인터뷰를 통해 밝혔습니다.

싱가포르 사무소는 현재 싱가포르에 이어 올해 현재 22 명에서 연말까지 40 명으로 2 번째로 큰 eGlobal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이 회사는 현재 아시아 태평양 10 개 사무소에서 143 명의 직원을 보유하고있다.

지역 전체적으로, 우리는 연말까지 이것을 260 명으로 늘릴 것으로 기대합니다. “라고 Saunders는 말했습니다.

eGlobal의 계획은 3 개의 벤처 캐피탈 회사로부터 확보 한 5 억 3 천 2 백만 링깃의 최근 첫 번째 자금 지원에 의해 주로 지원됩니다.

이 회사를 이끌고있는 월드뷰 테크놀로지 파트너스 (Worldview Technology Partners)는 3 억 8 천만 달러를 벌였으며, 싱가포르 텔레콤의 벤처 캐피털 인 싱텔 벤처스 (SingTel Ventures)와 950 만 링깃, 홍콩 기반 총 전자 상거래 회사 (TotalEcom)

말레이시아에 할당 된 기금의 비율을 공개하기를 거부하면 손더스는 상당한 액수라고 말합니다.

Telstra Ventures는 Telkom Indonesia와 Asia의 시동 투자, Cloud, APAC 디지털 전환이 성공하지 못함에 동의합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주로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홍콩 및 한국으로 양분되는 상당한 양이있을 것입니다.

올해 1 월부터 eGlobal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사업을 시작하는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회사와 합작 투자를 자문하고 서비스하며 양식을 작성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회사가 처음부터 직접적인 존재를 구축하는 대신에,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eGlobal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고객에게 후자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 인 것처럼 행동합니다.

전통적으로 소프트웨어 회사는 북미와 유럽에서 대규모로 도달하기 전에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투자 할 수 없었습니다. 우리는 현지 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투자를 공유하고 운영 리스크를 최소화 할뿐만 아니라 현지 제공 전문성을 활용할 수있는 역량을 제공합니다. “라고 Saunders는 말했습니다.

파트너 목록에는 Active Software, ICSA.net, Sagent 및 Quintus가 포함됩니다. 자사 고객으로는 말레이시아의 Maxis Communications Bhd와 SingTel이 있습니다.

북한, 시민들을위한 넷플릭스 복제본 공개

Huawei, 싱가포르 연구실에서 안전하고 똑똑한 도시 관심사 확보

Telstra Ventures, Telkom Indonesia와 아시아 시장 진출 투자 협약 체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없이 APAC 디지털 변환이 성공하지 못함